상단여백
기사 (전체 549건)
[숨은 이야기 찾기] 과음으로 인한 두통에는?
전날 과음 후 일어나면, 갈증과 속 쓰림, 두통이 아침과 함께 반겨준다. 이들과 헤어지고자 우리는 개인의 차이에 따라 시중에 판매되는 ...
이차리 기자  |  2017-09-25 08:00
라인
[사설] 학업의 멈춤을 고민할 때
현대 사회는 정말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이다. 많은 현대인들은 마치 육상경기를 하듯 자신이 달리고 있는 트랙 위에서 숨이 턱에 찰 만큼 달리고 있으며 이는 대학생이라고 해서 다를 바가 없다. 이처럼 과열이라고 표현할 ...
-  |  2017-09-25 08:00
라인
[신혜린의 구구절절] 제멋대로 살아라
혼자만의 시간을 마음껏 누리다 보면 여러 생각이 떠오른다. 과제와 발표 등에 쫓기던 학기 중과 달리, 아침부터 저녁까지 온전히 제시간을 가지게 되는 방학이 오면 특히 그렇다. 이것저것 뒤적여보다 문득 ‘악기 하나쯤 ...
신혜린 편집국장  |  2017-09-25 08:00
라인
[620호] 4컷만화
조은태 전문기자  |  2017-09-25 08:00
라인
창대인의 하루
김지현 기자  |  2017-09-25 08:00
라인
인생의 길잡이가 되어준 그 이름, 친구야.
난 나의 성격으로 인한 오해와 다툼이 있을 때마다 힘들었다. 누구와도 멀어지고 싶지 않았고 그 누구보다도 친구를 원했다. 하지만 다가가는 방법이 달랐던 것인지, 틀렸던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많진 않은 나이지만 곁에...
장정훈/경영대·글로벌비지니스학부 17  |  2017-09-25 08:00
라인
[문화탐방] 나는 누구로 기억될 것인가 영화
기자는 종종 죽음에 대해 생각해본다. ‘오는데 순서 있어도 가는데 순서 없다’고 나의 내일이 100% 보장된다고 확신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삶이라는 것이 내가 원해서 시작하고, 원해서 끝내는 것이 아니니 말이다.바...
서영진 기자  |  2017-09-25 08:00
라인
[기자일언]마지막 고래
간혹 지나가는 길에 있던 작은 놀이터의 놀이기구가 모두 없어졌다. 알록달록한 미끄럼틀도, 시소도 있던 놀이기구가 모두 사라졌다. 딱 한 가지만 빼고. 매캐한 흙만 들어찬 부지에 파란 고래 한 마리만 남았다. 그 이름...
황태영 기자  |  2017-09-25 08:00
라인
[신혜린의 구구절절] 시간의 무게, 그 올바른 사용법에 관하여
사람들은 제마다 자신의 시간을 가지고 살아간다. 누군가는 여유로움을 즐기고, 또 다른 누군가는 남들보다 빠르게 시간을 사용하기도 한다. 이렇듯 제마다 가지고 있는 시계의 시간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모두 동일하게 흘러가...
신혜린 편집국장  |  2017-09-11 08:00
라인
[독자투고] 철로 위에서 나를 바라보다
새하얀 눈 위로 9,900㎞를 7일 밤낮동안 달리는 현실 판 설국열차. 반복되는 일상과 인간관계에 지쳤던 내게 많은 것을 보여준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말하려 한다. 기차의 첫인상은 놀라움이었다. 한 칸 안에 거의 5...
이인영/자연대·생명보건학부 15  |  2017-09-11 08:00
라인
[문화탐방] 영원히 나이들지 않는 곳으로
문득 속절없이 흐르는 시간이 무서울 때가 있다.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았는데 아주 어려운 과제를 덜컥 받아버린 기분이랄까. 1년, 2년 시간이 지나 4개월 뒤면 23살, 4학년이 된다. 이십 대 중반의 문턱을 코앞에 ...
김지현 기자  |  2017-09-11 08:00
라인
[619호] 4컷만화
장두민 전문기자  |  2017-09-11 08:00
라인
[619호] 창대인의 하루
개강을 맞아 첫 수업이 끝나고 캠퍼스를 거닐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이다.
정현진 기자  |  2017-09-11 08:00
라인
[사설] 대학 캠퍼스의 진면목: 교정인가 도로인가
우리 대학교 캠퍼스가 도로가 되고 있다. 이 문제는 새삼스런 일이 아니다. 이미 2014년 국도 25호선 진출입로와 북문 개통과 함께 두루 예견된 문제였다. 교내 교통사고 위험 및 학습권 침해 우려가 큼에 따라 20...
-  |  2017-09-11 08:00
라인
[기자일언] 잊지말아야 할.
일제강점기는 유구한 역사에서 우리 민족이 가장 크고 아픈 상처를 입은 시기다. 여름방학 중 기자는 tvN의 이라는 프로그램을 봤다. 기자가 본 편의 게스트는 인기 한국사 강사 최태성이다. 이날 방송에서 최태성 강사는...
김지현 기자  |  2017-09-11 08:00
라인
[냠냠이야기] 우리들의 한모금
기자는 오늘도 치열한 하루를 무사히 보내기 위해 아침에 5분 일찍 일어나 커피 한 모금을 마신다. 10분 남짓 주어지는 쉬는 시간, 혹은 1시간 남짓 주어지는 점심시간. 아직도 현재 진행형인 치열한 하루를 위해 커피...
황태영 기자  |  2017-09-11 08:00
라인
[숨은 이야기 찾기] 악마의 약? 마취작용이 있는 약!
마약은 사용을 중단하면 격렬한 금단증세를 일으킨다. 마약을 사용하지 않고는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하며 육체적·정신적으로 폐인이 된다. 하지만 흔히 악마의 약이라 불리는 마약이 국내·외에서 환자들을 덜 아프게 해주는 ...
신현솔 기자  |  2017-09-11 08:00
라인
[숨은이야기찾기] 드러난 존재의 은폐된 정체성
위인전을 읽던 어린 시절을 떠올려보자. 정치가, 예술가, 과학자 등 수많은 위인이 당신의 심금을 울린다. 그들 중 하나를 롤모델로 삼기도 한다. 그런데 그 위인들에게 숨겨진 면이 있다고, 위인전이 왜곡됐을 수 있다고...
강동후 수습기자  |  2017-06-12 08:00
라인
[기자일언] “식사는 하셨어요?”
“네, 먹고 왔어요.”매주 주말 오후 3시, 기자의 편의점 아르바이트는 항상 이 대화로 시작했다. 이전 타임 직원이 건넨 단순한 인사말이었기에 밥을 먹고 왔다고 말은 했지만 사실 대부분의 경우 기자는 밥을 먹지 않았...
강동후 수습기자  |  2017-06-12 08:00
라인
[사설] 촛불의 이마쥬를 위하여
얼마 전 광화문의 촛불집회를 접하면서, 혼자 타면서 혼자 꿈꾸는 인간 본래의 모습을 상상해 보았다. 안으로 애태우며 절망과 고독을 곱씹는 처절한 갈망들이 조용히 타는 촛불의 이마쥬로 비쳐진 것이다. 바슐라르는 그의 ...
.  |  2017-06-12 08: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