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학생생활관 3동, 말벌소동 일어나보안요원이 바로 출동, 벌집은 아직 못 찾아
  • 신현솔 기자
  • 승인 2018.10.29 08:00
  • 호수 636
  • 댓글 0

지난 7일(일), 학생생활관 3동 방 안에 말벌이 들어와 캡스가 출동했다. 관생이 잠깐 창문을 연 사이, 말벌이 몇 마리 들 어온 것이다. 그 후 캡스가 바로 출동하여 말벌을 진압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익명 의 학생이 새벽 1시에 말벌 9마리가 들어 왔다는 글에는 수많은 댓글들이 달렸다. 학생생활관 3동 뿐만 아니라 4동에서 역시 말벌이 한, 두 마리씩 들어오는 것으로 알 려졌다. 관생들은 이런 사건이 이번이 처음 이 아니며, 스스로 진압하거나 직원을 부 르는 등의 대처를 취하고 있었다. 송혜원 학생생활관 담당자는 “캡스에 확 인한 바에 따르면, 출동했을 당시 말벌이 4마리 정도였고 캡스 직원이 모두 진압했 다. 또한, 학생생활관 3동의 경우 벌집이 안 보이는 상황이라 아직 벌집을 찾지 못했다.

 벌집을 찾기 위해 오전과 오후에 직 원들이 올라가 벌집을 수색했지만 결국 못 찾아서 당장 119 출동도 불가능한 상황”이 라고 전했다. 학생생활관 4동에 거주하고 있는 학생은 “방충망을 연 적이 없는데 말 벌이 들어와 있었다. 잠시 대피를 하고 다 시 방에 들어가 방충망에 붙어있는 말벌을 밖으로 보냈다. 따로 신고를 하진 않았다” 고 전했다. 이에 대해 “날이 더워 말벌이 많아졌나 싶었다. 겨울로 넘어가기 전에 방 역을 한 번 해줬으면 좋겠다”며 의견을 전 했다. 무더운 7월에 벌집 내의 벌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했다가, 개강이 다가온 8월에서 10월까지 말벌의 활동이 가장 왕성해져 관 생들을 생활을 위협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학생생활관에서는 비단 말벌뿐만 아니라, 거미, 날 개미 등 생활을 불편하게 하는 벌레들이 많이 나온다. 이에 학생생 활관 측에서는 방역을 꾸준히 하고 있지만 학생생활관 위치 관계 상 여전히 모든 벌 레를 퇴치하기란 어려운 실정이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