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기획 창원대문학상
21회 창원대문학상 심사평-소설
  • 창원대신문
  • 승인 2017.03.20 08:00
  • 호수 612
  • 댓글 0

사변적 이야기 일관, 젊은이들의 현실 밀도있게 그려내

 

김홍섭/소설가, 경남문인협회

 

올해 창원대문학상에 공모한 소설들은 거의가 사변적 이야기로 일관되는 특징이 보인다. ‘사회와 나’ ‘세계와 나’의 관계에서 의미 있는 것을 찾는 것이 아니라 ‘내 안 의 나’에서 확실치 않은 무언가를 찾으려는 경향이 뚜렷하다. 세계관이 좁아진다는 단점과 개인적으로는 치열해진다는 장점, 이 두 가지의 적절한 조화가 필요하다는 느낌이다.

소설적 기본구성을 갖추지 못한 <일상>과 짜임새가 느슨해서 긴장도가 떨어지는 <아버지의 의자>를 먼저 제외한다. 설정이 좀 억지스럽고 모티프를 구체화 하지 못한 <눈물이 내리는 날>과 묵직한 제목에 비해 그저 가벼운 첫사랑 이야기에 불과한 <선택>도 제외했다.

나머지 세 작품을 다시 한 번 정독한 결과 <A의 하루>를 당선작으로 뽑는다. ‘3포세대’ 혹은 ‘N포세대’로 대변 되는 젊은이들의 팍팍한 현실을 밀도 있게 그려냈다. 문장을 짧고 간결하게 표현하는 훈련만 된다면 좋은 작가가 될 자질을 지녔다고 본다.

다소 낡은 소재지만 남아선호사상의 폐해를 걸쭉하게 풀어낸 <금자동아 은자동아>는 가작으로 민다. 도입부에서 보이는 설익은 문장이 점수를 깎았다.

<무뎌진다는 것>은 문장전개가 숙련되어 믿음이 갔지만 의외로 이야기 흐름이 개인감상으로 치우쳐 장려로 다음을 기약한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