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보도자료
학내 차량 증가, 지켜만 볼 것인가창원대 IC 개통, 그 후 단순 통과 차량 증가... 안전부담금에 대한 찬반 엇갈려
  • 이차리 수습기자, 하수민 수습기자
  • 승인 2016.10.24 08:00
  • 호수 608
  • 댓글 0
우리대학 월별 차량 출입량

 2012년 3월, 우리대학 북쪽으로 국도 25호선이 개통되고, 2014년 1월에는 국도 25호선과 우리 대학을 연결하는 창원대 IC가 창원시 예산 80억 원 투입으로 개통됐다. 창원대 IC 개통 이후 북문에서 다른 방향으로 단순 통과하는 차량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학교 측은 학내 통행 차량을 감축하려는 방안으로 안전부담금 징수를 2014년도에 계획했지만, 창원시, 지역주민, 언론의 거센 반발로 추진하지 못했다.

학교 주차관리 시스템의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2013년 3월 출입차량이 14만대, 2014년 3월에는 20만대, 2016년 3월에는 24만대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을 볼 수 있다. 이렇게 대학 내 통과 차량 증가로 인해 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 보장을 위한 학교 차원의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며 2014년 하반기에 유보된 안전부담금 관련 논의가 다시 시작됐다. 

학교의 안전부담금 징수에 찬성의 의견을 밝힌 백현수(신소재공 11) 씨는 “작년 말 교내 차 사고차량사고 발생 관련 학생들의 안전을 필요로 하는 내용의 전체문자를 받았다. 교내 차량 속도제한이 시속 30km/h이지만 차가 많이 다니니 어쩔 수 없이 사고가 발생한 것 같다”며 “창원시민의 편의성 제고도 중요하지만, 학교인 만큼 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에 조금 더 비중을 뒀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안전부담금 징수에 반대하는 입장의 창원시민 이 모(42) 씨는 “자주는 아니지만, 동읍에 갈 때 학교를 가로질러 간다. 시간이 얼마나 단축되는지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확실히 단축됐음을 느꼈다”고 시간 단축에 편의성을 알렸다. 또 “창원대 IC는 세금으로 만든 것이니만큼 안전부담금 징수는 부당하다고 느낀다.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차라리 현행하는 속도 제한 30km에 맞춰 통과 차량에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본다”고 반대 의견을 전했다.

우리대학 교통관리위원인 사회학과 심상완 교수는 “우리대학 내 도로는 통과도로가 아니라 교육목적을 위해 설립한 도로다. 따라서 단순통과차량에 제제를 가하지 않는 것은 우리대학이 통과도로가 되는 것을 방임하고 있는 것이다”며 “학생 및 교직원에게 안전부담금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주는 것이 우선이다”고 정보제공에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우리대학은 안전부담금으로 거둔 금액은 전부 국고로 전환되고, 과속방지턱과 신호등, 안전봉 등의 시설과관계자의 인건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차리 수습기자, 하수민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