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보도자료
규제 없는 푸드트럭, 보호 없는 학생 건강무신고 영업은 매년 증가하는데 정기적인 위생 단속 미흡해
  • 황태영 기자
  • 승인 2016.10.24 08:01
  • 호수 608
  • 댓글 0
정문 버스정류장 앞의 푸드트럭에서 학생들이 음식을 먹고 있다. (사진 속 푸드트럭은 기사내용과 무관합니다)

최근 우리대학가 주변에 푸드트럭이 증가하면서 식품 위생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우리대학 반경 700m 이내의 고정·이동형 푸드트럭은 약 10대다.

지난 2014년 음식판매 자동차(이하 푸드트럭)는 정부의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개정과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시행령 개정으로 유원시설, 체육시설, 대학 등에 설치할 수 있게 됐다. 지난 5월부터는 푸드트럭 영업자가 영업 장소를 옮길 때의 신고 절차도 간소화 되었고, 무신고 영업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법 제도화 이후부터 2016년 8월까지의 불법 푸드트럭 적발 및 조치 현황을 살펴보면 총 278대가 무신고 영업으로 처분받았다.

푸드트럭의 위생과 관련하여 박인영(글로벌비즈니스 13) 씨는 “한 달에 적어도 한 번은 푸드트럭을 이용한다.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푸드트럭이 더 많아진 것 같아서 좋다. 그런데 위생 장갑을 끼고 위생모까지 쓰며 조리하는 분도 있고, 아무런 위생보호구도 착용하지 않고 조리하는 분도 있다. 위생 관리가 천차만별인 것 같아서 좀 걱정된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에 창원시 성산구 문화위생과 조두산 씨는 “현재 창원 시내의 푸드트럭에 대해서 정기적인 위생 단속은 시행하고 있지 않다. 관련 민원 및 신고가 들어올 때마다 비정기적으로 단속하는 방식”이라며 우리대학 인근 식품위생법 위반 사례에 대해서는 “최근 위생 신고는 의창구에서 한 건 있었으며, 성산구에서는 적발된 푸드트럭이 한 대도 없다”고 밝혔다.

우리대학 인근의 푸드트럭은 현행법상 대학에서 별도로 단속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 푸드트럭 업주의 자체적인 위생 관리와 학생들의 자발적인 신고만이 유일한 위생 규제 수단이다. 성산구에서 최근 위생 단속에 적발된 푸드트럭이 없다고 해도 안심할 수 없는 것이다. 푸드트럭 관련 규제는 매년 완화되고 있지만, 학생들의 식품 위생 안전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업주의 양심과 학생들의 위생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한 때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