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독자마당
창원대신문을 읽고인문대·국어국문08

 벌써 508호를 맞이한창원대 신문이 한해가 지나면서 더욱 알차고 읽을거리가 많아진 거 같아 기분 좋게 일었다. 기자 분들이 방학 때도 좋은 신문을 만들기 위해 뛰어다녔다는 것도 느낄 수 있었고 여러가지를 시도해보려고 하는 모습도 보여좋았다. 

 복수전공에 대한 소신있는 기사도 좋았고 요즘 유행인 다큐멘터리에 대한 기사도 흥미로웠다. 또 무관심하고 넘어가기 일쑤인 역사사건을 말해주는 역사 카폐 코너도 재미있었다. 그리고  오피니언 '이 땅의 청년으로 산다는 것'은 내 마음과 비슷해서 가장 와 닿았다. '푸르른 나이'라는 청년이라는 단어에 대해, 그리고 내가 앞으로 만들어 나갈 청년으로써의 대학교 생활을 돌이켜볼 수 있는 기사였다. 하지만 좋았던 부분이 많은 만큼 아쉬운 점도 있었다. '창원대신문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에서 새롭게 바뀐 창원대 신문을 잘 설명한건 좋았다.

 하지만 모든 책의 목차는 맨 처음에 있듯, '이게 좀 앞면에 있었더라면...'하는 생각이 들었다. 대학통합논의가 중요하게 다루어졌는데 창대만평에서 통합인지 법인화인지 독자생존인지를 그린 거처럼 이러한 입장에 대한 사설이 뒷부분에 당연히 나올 줄 알았는데 공청회가 일어났다는 사실과 참석한사람의 말만 다룬 거 같아 아쉬웠다. 대학통합논의가 중요한 문제인 만큼 학생들의 생각은 어떤지와, 하나의 선택을 했을 때 따르는 장단점은 무엇인지가 다 다를 것이므로 이것을 좀 더 확장해서 다뤄주었으면 더 좋았을 거 같았다. 그리고 새내기를 위한 기사가 너무 미흡했다. 막연히 새내기의 즐거움을 누려라 는 말보다는 처음 대학교생활을 시작하는데 유용한 정보, 예를 들면 창원대 학생이면 가볼만한 학교의 숨은 장소라든지, 새 홈페이지가 낯선 새내기들에게 활용하면 좋은 홈페이지기능이나, 수강신청을 할 때 유의해야 할 점 같은 것이 더 새내기에게 필요한 기사였을 것이다.

 좋은 음반이나 영화는 홍보를 많이 하지 않더라도 입소문을 타고 대중의 사랑을 받게 된다. 창원대 신문도 그럴 수 있을 것이다.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여 창원대 신문이 점점 좋아지고 읽을거리도 많아 졌다는 소문이 생긴다면, 지금보다 더 사랑받는 신문이 되지 않을까 기대를 해본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광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