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독자마당
창원대신문을 읽고사회대·행정04

 요즘 나는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그래도 창원대 신문만큼은 틈틈이 읽고 있다. 이렇게 창원대 신문을 꾸준히 보게 되는 이유는 주변 학우들로부터 창원대 신문에 대해 여러 가지 좋은 이야기들을 전해줬기 때문이다. 

 우리가 알게 모르게 캠퍼스 내에서는 이런 저런 행사들과 학술회, 외부 인사 초청 강연 등 좀 더 대학생활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기회가 많지만 시간이라는 제약으로 인해 이 모든 것을 다 누릴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창원대 신문을 읽다보면 이런 아쉬움들이 조금이나마 해소되는 것을 느낀다. 강연 초록이라는 코너를 통해 놓쳤던 강연들의 내용, 여러 학술제 관련기사를 통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또 앞으로 있을 행사에 대한 정보들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이처럼 창원대 신문은 나에게는 더 없이 소중하고 감사한 존재이다. 

 하지만 나는 학교 신문이 캠퍼스 내의 여러 행사들에 대한 소식을 전해주는 정보통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다수 혹은 소수 학생들의 의견을 대변 해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이참에 새로운 코너 제안을 할까 한다. 이를테면 한겨레신문의 시민광고란과 같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는 코너가 마련되었으면 한다. 

 보다 많은 학생들의 다양한 주제에 관한 자유로운 주장을 펼칠 수 있는 그런 자유게시판 같은 코너가 창원대 신문에도 생겼으면 한다. 보다 많은 학생들과 함께 교내 문제점 등에 대해 의사소통 할 수 있는 새로운 코너를 만들므로 써 창원대 신문은 더욱더 학생들이 필요로 하게 되고 학생들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