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세계
전국 최저가 수준의 학식, 가격 인상 불가피해

학생식당(이하 학식)의 급식 질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은 학식의 식수가 줄어 수익성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경제가 어려워 지면서 학생들이 밥 값을 아끼고, 전체 학생 수가 줄어 학식을 찾는 사람이 줄었다. 또 생활협동조합(이하 생협)이 대학회계와 분리 돼 관리하는 구조도 한 몫을 했다.

주변 대학들과 비교해도 우리 대학 식비는 가장 싸다. 인근 대학인 경남대 정식은 3,500원이며, 다른 메뉴는 4,5천 원 선이다. 주변 국립대학인 경북, 부경, 해양대를 비교해봐도 보통 정식이 2천 원이 넘는다. 정식은 1,900원이고, 라면이 1,500인 우리대학과 비교해보면 우리대학이 가장 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대학 인근 식당에서 정식을 먹을 경우 한 끼에 5천 원 정도는 한다는 점을 고려해도 학식 가격은 비정상적이다.

이 같은 가격은 생활협동조합(이하 생협) 구조에서 기인한다. 생협은 학생복리증진을 위한 단체인데, 대학의 자판기나 식당, 매점 등의 수입으로 운영된다. 이곳의 수익은 다시 대학 복리증진을 위해 사용되는데 대학회계와는 따로 운영된다. 이전 소비자협동조합으로 있을 때는 적자가 나도 대학재정으로 메울 수 있었지만, 분리 된 이후에는 그렇게 할 수 없다. 매점이나 자판기 등에서 난 수익으로 식당 적자를 메우는 구조인데, 현재 수익성 악화로 급식비 인상이 필요하다.

아이러니하게도 학생들은 식수가격이 비싸며 메뉴가 한정 돼 선택폭이 좁다며 불만이 있다. 우리 대학 총장 선거 때 공약사항이었던 ‘사랑받는 식당’을 만들겠다고 한 뒤, 이번 학기부터 학식 메뉴가 다변화 됐다. 하지만 사림관 학식 영양사 김효진 씨는 ‘싸고 질 좋은 학식을 위해서 노력하지만 학생들이 몰라줘서 서운할 때가 많다’며 물가 인상 등으로 학식 인상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른 가격만큼 더 좋은 메뉴를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무조건 싼 식수가격만을 요구할 것이 아니라, 경영에 자율성을 부여해 품질도 올리고 식당시설 개선도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손경모 기자 remaist@changwon.ac.kr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