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독자마당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순 없다
  • 창원대신문
  • 승인 2020.10.26 08:00
  • 호수 663
  • 댓글 0

최근 한 유튜버의 뒷광고 폭로로 인해 여러 대형 유튜버들이 채널 삭제 또는 운영 중단을 하는 등 큰 사건이 일어났다. 뒷광고란 인플루언서가 특정 업체로부터 대가를 받고 유튜브 등에 올릴 콘텐츠를 제작한 후 유료광고임을 표기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 

최근 한 대형 패션 콘텐츠 유튜버의 경우 ‘내돈내산’이라는 제목으로 사비로 상품들을 사들여 리뷰한다고 방송하였으나 알고 보니 뒷광고인 사례가 있었고, 한 먹방 콘텐츠 유튜버의 경우 식품을 자신의 사비로 먹고 싶어 사왔다고 말했지만, 나중에 보니 지원받아 찍은 영상인 사례도 있었다. 뒷광고를 왜 하는지 왜 유료 광고를 표기하지 않는지 알아보았는데 유료 광고 표기 여부에 따라 광고비가 굉장한 차이가 난다고 한다.

유튜버의 입장으로서 눈앞의 거액을 보고 충동적으로 그럴 수도 있다고 본다. 그러나 수십 번을 그런 행위를 반복한다면 이건 시청자들을 기만한 것이고 범죄 행위에 해당한다. 장기적으로 채널 운영을 한다면 언젠간 들킨다는 것을 몰랐을까? 설마 들키겠어 하는 짧은 생각으로 계속 뒷광고를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 

소비자의 관점에서 뒷광고 사건이 터진 것은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 사건 덕분에 더 깨끗한 광고 문화가 유튜브에 자리 잡을 것이고 방송인들도 인식하고 함부로 뒷광고를 할 생각을 못 할 것이다. 또한, 이 사건을 계기로 유튜브뿐만 아니라 타 방송 플랫폼이나 지상파 공중파 방송 등에서도 광고 표기에 대한 조심성이 한층 더 깊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유튜브 시장은 누군가는 본업으로 하고 생계유지를 위해 운영하는 사람들도 여럿 있다. 유튜브 시장의 규모가 굉장히 커진 만큼 유튜브 인플루언서들은 자신의 언행에 대한 영향력을 인지하고 현명하게 행동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진실한 모습을 보이지 않은 채 가면을 쓰고 시청자들을 속이려 한다면, 이번 뒷광고와 비슷한 사례가 얼마든지 일어날 것이다. 유튜브가 특별한 플랫폼이 아닌 동영상 전용 SNS라고 불릴 정도로 활성화되어있는 실정인 만큼 각자의 채널과 영상에 있어서 한 걸음 앞선 책임의식이 필요한 때이다.              

 

이준수/경영대·글로벌비즈니스 15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원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