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도서관 앞 S자 도로 여러 의견 나뉘어..인문대와 도서관 사이 차량운전에 대한 민원 多,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설치가 불가피

 

▲이번 도서관과 인문대학 사이에 새로 설치된 S자도로이다.

우리대학 인문대학과 도서관 사이 새로운 S자 도로가 설치됐다.

 S자 도로는 ‘인문대학과 도서관에 존재하는 도로에 차량의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민원으로 인해 지난 여름방학 중 설치됐다.

 시설과 윤경환 팀장은 “도서관 앞과 인문대학 사이에 있는 도로를 보면 차량과 학생들이 거의 구분 없이 도로를 주행, 보행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교내에서는 보행자가 우선인데 위와 같은 상황을 보면서 학생들의 안전이 위험해 보였다. 하지만 이번 S자 도로를 설치함으로써 교내를 운전하는 차량의 속도가 더욱 줄어들었음을 확인 할 수 있었고, 학생들의 통행이 더 안전하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교내를 운전하는 운전자들 사이에서는 S자 도로에 대한 불만이 제기됐다.

 통학을 본인의 차량으로 하는 익명을 요구한 학생 A 씨는 “이번 S자 도로를 설치함으로써 차량 속도를 줄인다는 것은 좋으나, S자 도로와 사이사이 존재하는 과속 방지턱으로 인해 차 사고의 위험이 높아진 것 같다. 그리고 S자 도로를 설치하기보단 과속 방지턱을 더 설치하여 차량 속도를 제한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위와 같은 불만이 제기되자 시설과에서는 “차량 속도를 제어하기 위한 도로의 설계가 S자 구조이고 가장 많이 학생들이 다니는 곳이 인문대와 도서관 사이였으며, 해당 도로를 지나는 차량들의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민원이 지속해서 들어왔기에 설치가 불가피했다.

 그리고 일반 도로가 아닌 교내에 있는 도로이고 교내에서는 차량보다 보행자의 안전이 우선시 되기 때문에 이번 S자 도로가 운전자들 처지에서는 매우 불편한 상황이 될 수 있겠지만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불편함을 감수해주길 바란다”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