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학내 전기자동차 주차 공간에 불만과태료 부과 예정, 주차 정기권 등록에도 제한
  • 신현솔 기자
  • 승인 2018.10.08 08:00
  • 호수 635
  • 댓글 0
본관 주차장에 있는 전기자동차 충전 목적 외 주차금지 푯말이다.

학내 전기자동차 주차 공간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학내에 설치된 전기자동차 충전소 구역 내에 일반차량이 주차하는 경우가 많아 전기자동차 충전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전기자동차는 환경친화적 자동차로, 대통령령에 의해 공공건물 및 공중이용시설, 공동주택, 특별시장 또는 구청장이 설치한 주차장, 자동차의 보급을 위해 설치할 필요가 있는 건물, 시설 및 부대시설 등에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법으로 명시됐다.

따라서 지난 달 21일(금)부터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의 개정 시행으로 충전구역 내 주차위반에 대한 과태료가 부과된다. 전기자동차 주차구역 내 일반 차량의 주차를 금지하고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과태료 부과대상으로는 내연기관 차량 주차자, 충전이 끝난 전기차의 방치, 기타 물건 적재 행위 등이 있다. 과태료는 100만 원 이하로 부과된다.

박종식 총무과 담당자는 “현재 우리대학 내에는 본관에 3개, 동백관에 2개, 도서관에 1개, 총 6개의 전기자동차 주차 공간이 있다. 관리 및 단속은 우리대학 내의 권한이 아니며, 경찰서와 시에서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대학은 규모가 커지면서 학생 및 일반 시민들의 차량 이용이 늘어나 월 24만 대 이상의 차량 통행이 발생하고 있다. 이로 인해 교통 관련 민원이 많이 일어난다. 따라서 안전해야 할 캠퍼스에 여러 학생들이 위험을 느끼고 있다. 이러한 교통문제 해결과 안전한 학습권 및 보행권 확보를 위해, 올해 3월부터 일반 시민들의 정기권 등록을 제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