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인터뷰
창간49주년 특집 대학언론 기자들의 시선으로 바라보다 4창원대신문과 성장한 수습기자의 시선에서 보다
  • 정현진 기자
  • 승인 2018.04.02 08:00
  • 호수 628
  • 댓글 0

기자가 인터뷰하게 된 이은주 수습기자는 작년 말 창원대신문에 입사하여 동기들과 함께 열심히 배워나가고 있다. 과연 수습기자가 바라보는 창원대신문은 어떠할까? 그녀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보자.

 

Q) 창원대신문에 들어 온 지 몇 개월이 지났는데, 들어오기 전과 지금에 있어 달라진 점이 있는가?

우선 주변에 있는 모든 것들을 유심히 살펴보게 됐다. 예전 같았으면 그냥 지나쳤을 법한데, 작은 전단지나 창대전에 올라오는 글도 하나하나 더 꼼꼼히 보게 됐다. 이제는 학교에 다니며 ‘뭐가 문제일까. 뭐로 기사를 쓰면 도움이 될까?’하며 고민한다.

 

Q) 창원대신문에서 이건 꼭 해보고 싶다! 하는 것이 있다면?

애독자가 많이 있다면? 애독자분들과 그분들의 시각에 대한 기사를 한번 써보고 싶다. 여태 우리 신문을 보며 느꼈던 것들을 솔직하게 말해주었으면 좋겠다. 우리도 그걸 보고 의욕도 얻고 또 반성하다 보면, 더 성숙한 기자로 성장할 수 있지 않을까.

 

Q) 우리대학에서 창원대신문은 어느 정도의 위치에 있다고 보는가?

우선 꾸준하게 찾아주는 사람, 흔히 말하는 애독자가 얼마 없다. 솔직히 말하면 나조차 기자가 되기 전까지는 꾸준히 읽지 않았다. 내 주변 지인들도 내가 기사를 쓴다고 하니까 그제야 처음 신문을 보거나 신문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들도 많았다. 아직 신문에 대한 관심은 별로 크지 않은 것 같다.

 

Q) 그렇다면 애독자를 많이 끌어들이기 위해 우리가 대학언론사의 기자로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뭐든 쉽게 하려는 생각을 버려야 하지 않을까 싶다. 물론 머리만 좀 굴리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기자라는 이름을 단 만큼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실 너무 바쁠 땐 유혹에 흔들리지만 ‘내가 쉽게 쓰면 그만큼 독자들이 알 수 있는 게 적어진다’면서 마음을 다잡는다.

 

Q) 앞으로 창원대신문에 들어올 기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우선 기자가 된 걸 정말로 축하한다! 드디어 동기가 생겨서 너무 기쁘다. 곧 교육을 받을 텐데 긴장 반 설렘 반의 그 기분이 예상이 된다. 아무래도 낯선 일이겠지만 너무 두려워 말고 열정적으로 배워나갔으면. 기자도 신문방송학과가 아닌데 잘 할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나름! 큰 사고 안 치고 적응해가고 있다. 처음 기자가 되고자 신문사에 지원했을 때의 그 마음을, 다짐을 잊지 말고 함께 열심히 해가며 성장해보자! 마지막으로 온 진심을 담아 환영한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