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인터뷰
창간49주년 특집 대학언론 기자들의 시선으로 바라보다 1창원대신문을 이끌어가는 국장의 시선에서
  • 신현솔 기자
  • 승인 2018.04.02 08:00
  • 호수 628
  • 댓글 0

창원대신문과 기자들을 이끌어가고, 유난히 바쁜 생활을 하는 이차리 편집국장. 정기자나 수습기자에 비해 창원대신문을 생각하는 것이 각별할 듯하다. 편집국장으로 바라보는 창원대신문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자.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수습기자 때 배운 것과 정기자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창원대신문을 이끌어 나가는 편집국장 이차리입니다. Newspaper의 paper는 사라지고 News만 살아남는 시대에서 우리대학의 News를 알리고자 기자실의 불을 밝히고 있습니다.

 

Q) 현재 우리대학언론사가 대학에서 어느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제2학생회관 ‘사림관’ 4층(웃음)
‘현장 불개입’ 원칙으로 사건을 3자의 측면에서 보고 전하는 업무를 담당하므로, 사건과 동급의 위치에 있어야 합니다. 이전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창원대 구성원과 동급의 위치에서 언론의 역할을 하겠습니다.

 

Q) 대학언론사가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고 느끼시나요?

흔히 군대를 작은 사회에 빗대듯, 대학 역시 다를 바 없는 작은 사회라 생각합니다. 등록금(세금)으로 대학본부(중앙부처)는 학교(사회)를 운영해 갑니다. 독재 정권의 언론탄압이 아닌 이상 언론은 시비를 가리며 정론 직필해야 합니다. 2년간 몸담으며 매년 말 특정 조직와 언질이 있었던 점을 돌이켜봐 언론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한다고 봅니다.

 

Q) 대학언론사의 미래는 어떻게 예상하시나요.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에 한 차례씩 열리는 전국대학언론 기자학교에서 제시하는 주제를 보면 대학언론사의 미래가 보인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겨울방학의 주제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을 말했습니다. 디지털에 대응이 아닌 아날로그만의 독창성을 디지로그를 활용해 조화롭게 나아갈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계속해서 매체의 변화는 있겠지만 그래도 꾸준히 언론의 속성을 이어나갈 것 같습니다.

 

Q) 편집국장의 눈으로 바라봤을 때, 대학언론사를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2016년 10월 29일(토)부터 시작된 대한민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집회는 촛불로 이뤄졌다. 대학언론사는 대학이란 작은 사회에서 언론의 분야를 책임지고 있다. 졸업하고 사회에 나가 어떤 일을 하던 이때의 경험은 촛불을 밝힐 ‘성냥’이지 않을까.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