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가상강좌 실효성 논란…현장 강의 중요성 잊지말아야편리하지만 강의 질 낮아져 가상강좌에 대한 고찰 필요해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7.04.03 08:06
  • 호수 614
  • 댓글 0

편리함과 예산 문제만으로 가상강좌를 확대하는 것이 옳은지에 대해 실효성 문제가 지적됐다. 현재 우리대학 가상강좌는 이번 학기 기준 총 56개로 7,839명이 수강 중이다. 학생들은 가상강좌의 장점으로 ‘언제 어디서나 들을 수 있는 편리함’, ‘쉽게 학점을 취득 할 수 있는 점’을 꼽았다. 

엄성빈(통계 13) 씨는 “가상강좌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김민주(가족복지 14) 씨는 “전공을 많이 듣는 학생은 현장 강의를 많이 들으면 힘든데, 그러다 보니 가상강좌를 많이 듣게 된다”라며 가상강좌를 듣는 이유를 밝혔다.하지만 오진성(문화테크노 16) 씨는 “가상강좌로 배울 수 있는 것도 많고 인터넷을 활용하는 것도 좋지만, 지금 현상이 좋은 현상은 아닌 것 같다. 현장에서만 배울 수 있는 것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 또, 가상강좌에서 같은 강의를 몇 년씩 쓰는 것은 학교 측에서 제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가상강좌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가상강좌가 편리하지만, 강의 질적인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교수들은 가장강좌의 편리함을 인정하면서도 현재 나타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의 필요성을 이야기했다. 남재우 인문대학 사학과 교수는 “대학은 사이버 대학, 방송통신대학 등 가상강좌를 중심으로 하는 대학과 일반 대학이 있다. 일반대학은 교수와 학생이 한 공간에서 강의하고 교육을 하는 현장강의가 중요하다”며 “일반대학에서는 학생이나 교수가 학교에 오지 못하는 경우나, 이 지역에서는 들을 수 없는 강의에 한해서 가상강좌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대학은 일반대학이니 꼭 필요한 경우에만 가상강좌가 있어야 하고 그 외 강의 예산이 부족하거나, 편리함 때문에 현장강의를 할 수 있는데도 가상강좌로 강의하는 것은 교육의 질을 낮추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또한 이건혁 사회대 신문방송 교수는 “가상강좌가 보조적인 교육수단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가상강좌가 많을수록 좋은 것은 아니다. 따라서 전체 강의에서 가상 강좌 비율 한도를 정하는 등 관리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대해 김종표 기초교육원 실장은 “최근 온라인 교육이 중요하게 되면서 국가 정책, 정부 지원사업, 학교 평가에 반영되고 예산도 관련있다”며 “가상강좌 개발에 소홀할 수는 없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2학기 이상 지나면 수정이 필요한 강의는 수정하기도 한다. 그러나 강의를 한번 제작하면 개발 비용 문제로 보통 4학기 이상 운영한다. 강의를 보며 생기는 불만 사항을 학생들이 요청하면 교수들에게 요구하지만, 행정적인 입장에서는 자기 과목에 대한 프라이드가 강한 교수에게는 강의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기가 힘든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학생은 한 학기 6학점까지 가상강좌를 수강할 수 있고 교수들도 한 학기 개설할 수 있는 가상강좌 수가 정해져 있다. 다른 학교에 비해 가상강좌 품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현재 논란 중인 가상강좌 문제점에 대해 이야기했다.덧붙여 그는 “현재 가상강좌를 한 부서에서 담당하는 것이 아니고 기초교육원, 미디어센터, 정보전산원에서 각각 맡고 있다. 그러다 보니 부족한 점이 있지만, 가상강좌 품질과 운영 부분에서 부족한 면을 갖춰나가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