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기획 창원대문학상
처음21회 창원대문학상 시부문-장려
  • 창원대신문
  • 승인 2017.03.20 08:00
  • 호수 612
  • 댓글 0

처 음

 

하능교/메카트로닉스대 기계공학과 2학년

 

꽃을 좋아하시던 할머니가

처음 순백의 국화꽃을 선물 받던 날

 

비가와도 젖지 않았던 아버지가

처음 젖은 눈을 보여 주었다

 

스산한 바람이 불어오는 초가을 임에도

아버지 눈에는 때 아닌 소나기가 부었다

 

바람만 불어도 젖어있던 내 눈엔

처음으로 비가와도 젖어들지 않았다

 

처음 알았다

아버지가 내가 맞을 비까지

대신 맞았다는 것을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1회#창원대문학상#시#장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