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문화탐방
기낙과 긴장의 '26년'가을, 독서의 계절 | 장르별로 골라본 책

만화-26년

 강풀은 웹툰 작가로 유명한 인물이다. 순정만화를 시작으로 아파트, 바보, 타이밍 등 그의 작품은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몇몇 작품은 스크린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오늘 나는 강풀의 작품 중 어느 작품보다도 긴박함과 긴장감을 최고로 느낄 수 있는 ‘26년’을 소개할까 한다.
 
 80년 5월 18일 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다룬 26년은 나뿐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의 마음 속 저 깊은 곳을 뜨겁게 만든다.
 
 26년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어쩔 수 없이 광주 시민들을 총으로 쏘아야만 했던 진압군들과 그들에 의해 무참히 짓밟힌 광주 시민들의 이야기이며, 26년 이라는 세월이 흐른 지금 우리가 절대 잊지 말아야 할 이야기를 담고 있다.
물론 만화의 내용이 광주민주화운동 당시의 상황을 재연하지는 않는다. 당시 상황(사실)을 바탕으로 26년 후를 그리고 있는데,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부모를 잃은 자식들과 진압군이였던 한 피해자가 전두환 전 대통령을 암살하려는 과정을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이야기를 꾸려 나간다. 
 
 ‘지금은 착하게 사는 것보다, 올바르게 사는게 맞는 것 같아.’ 라는 대사가 아직도 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다. 세상이 시킨 대로 살아간다면 착하다는 소리는 듣기 쉽다. 
 
  하지만 세상은 우리에게 옳은 길만을 걷게 하지는 않는다. 세상이 시킨 대로 옳지 않는 길을 걸어 착한 사람이 되기보다는 올바르지 않음을 꼬집어 올바르게 살아가야 한다는 주장에 나는 동의 한다. 올바르게 살아간 이들이 있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는 것처럼...
‘26년’은 우리에게 결말을 내려 주지 않는다. 지금 우리가 서있는 한 발짝 앞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는 것처럼 26년은 우리 각자에게 우리만의 이야기를 맡겼다. 역사가 그러했듯이 우리는 올바르게 각자의 결말을 내릴 것이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화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