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독자마당
신이 보낸 사람
포스터를 채우고 있는 한 남자의 얼굴. 대체 그에게는 어떤일이 있었던 걸까.
공지영 원작의 영화 <도가니>를 기점으로 실화 바탕의 현실고발적 영화들이 하나의 장르적 특성을 보이며 꾸준히 관객들을 마주하고 있다. <소원>, <변호인>, <또 하나의 약속>과 같은 영화들을 두고 사람들은 흔히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꼭 봐야하는 영화’라고 표현한다. 지금 극장에는 관객들이 붙여주는 그 표현을 포스터에서부터 카피로 내걸고 나선 영화가 있다. 김인권 주연의 <신이 보낸 사람>이다.
“남조선은 가나안 땅입니까?”
 이 영화는 신앙의 자유가 허락되지 않는 북한에서 몰래 신앙을 이어가는 지하교인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전한다. 탈북자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쓰여진 각본은 북한인권의 실상 또한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전반적으로 북한인권과 종교영화의 모양새를 띠고 있기는 하지만 이를 단순히 의미심장한 종교 영화로 치부할 수만은 없다. ‘남조선은 가나안 땅입니까?’라는 두 번의 물음으로 영화의 메시지가 무한히 확장되기 때문이다. 가나안 땅이란 기독교에서 ‘젖과 꿀이 흐르는 땅’, ‘약
속의 땅’을 의미한다. 남조선은 가나안 땅이냐고 묻는 그 한마디는 도강하여 남한으로 가기를 꿈꾸는 그들의 희망이자 동시에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이기도 하다. 영화에서 보여 지는 바와 같이 북한은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가 완전히 단절된 사회이다. 주민들은 신앙을 가질 경우 사상범이 되어 교화소로 끌려가거나 즉결처형 되기도 한다. 그 곳에서 감시자들의 눈을 피해 종교 활동을 이어간다는 것은 목숨을 건 행위이며, 때문에 지하교인들에게는 사상과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남한이 곧 가나안 땅일 수 있다.
그러나 그 부조리한 국가에서 가나안 땅을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는 극명하게 나뉜다. 지하교인들을 이끌고 가나안 땅으로 가고자 하는 이가 있는가 하면, 숨죽여 기도하며 체제 속에서 생존하고자 하는 이도 있다. 어떤 이는 슬프게도, 다른 지하교인을 고발하여 연명하거나 국가의 대외적 선전에 기꺼이사용되기를 자처한다. 영화 속 인물들의 면면을 통해 부조리한 시스템을 대하는
나의 태도를 돌아보는 일은 어렵지 않다. 위험을 감수하고라도 내가 믿는 것을 지켜나갈 것인가 아니면 체제에 순응하고 조용히 목숨을 부지할 것인가. 누군가는 그 부조리함에 굴복하고 누군가는 기득권이 되고자 하지만, 또 다른 누군가는 그 사회를 가나안 땅으로 바꾸고자 한다. 옳은 것이 무엇인지 우리는 언제나 알고 있다. 그러나 그것을 지키기란 쉽지 않다. 실화바탕의 현실고발적 영화들이 하나같이 지니고 있는 프레임이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상상으로만 가능한 유토피아일 것이다. 그러나 상상으로만 그려보는 것과 추구하고 지향하는 행동은 결과에 큰 차이를 가져온다. 영화는 당신에게 끈질기게 물을 것이다. 그리하여, 옳은 것은 무엇인가? 그래서 당신은, 어떤 태도를 지닐것인가?

전이섬/경상대·경영08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