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독자마당
창원대신문을 읽고사회대·법08
 마라톤같던 지긋지긋한 수험생활이 끝난 후 들뜬 마음으로 창원대학교의 입학을 앞두고 있던 겨울의 어느 날. 내 이름 앞으로 우편물이 하나 왔다. 바로 창원대학교 신문이었다. 인터넷에서만 보던 창원대의 가지각색 모습들과 다양한 학생활동, 그리고 기사에서 묻어나는 대학의 젊음과 패기들이 입학을 앞둔 나를 너무나 설레게 하였고 좋은 정보들도 미리 알게 되어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 

 창원대 신문에 담긴 학교의 소식을 접하게 되면 왠지 모를 소속감이 들어 그것이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님을 절실히 느낀다. 특히 추석을 맞아 교직원들이 소외계층과 이웃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교직원 보수반납금을 모아 성금을 하였다는 기사가 인상적이었다. 그 밖에 학생들의 불만에 암표처럼 거래되는 기숙사 식당 급식카드, 음악과ㆍ법학과ㆍ식품영양학과 등의 학과행사, 도서관 사물함의 배분 문제, 동아리 이야기 등은 학교 내부의 현황을 신문 기사를 통해 다양하게, 더 자세히 접할 수 있어 굉장히 유익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이렇게 유익한 창원대 신문을 많은 학생들이 잘 알지 못하거나 보지 않는다는 점이다. 학생회와 기자 중심도 좋지만 조금 더 학생들의 참여도를 높일만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성화 시키고 또한 학생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인 학생들의 문제와 취업에 대한 정보가 더 풍부히 기재되어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금상첨화가 아니겠는가.

 옛말에 ‘독불장군’이라는 말이 있다. 혼자서는 장군이 못 된다는 뜻으로, 남과 협조해서 일을 이루어야 한다는 말이다. 바쁜 학업 중이겠지만 조금만 여유를 내어 학교의 소식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자세로 참여하는 학우들이 넘쳐나서 더욱 글로벌 시대에 앞서 나가는 창원대학교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