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칼럼
제5차 G20 저앙회의 개최지 한국Must Have 지식

 내년 11월 제5차 G20(Group of 20) 정상회의 개최지로 우리나라가 선정되었다. G20은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국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협의체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1999년 선진 7개국(G7)과 신흥경제국인 한국, 러시아, 중국, 아르헨티나, 호주,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터키, 유럽연합(EU) 의장국이 참여해 창설된 기구이다. 

 선진국과 신흥국간 대화의 장이 되는 G20의 개최지가 되었다는 것은 큰 의미를 갖는다. 과거 국제기구 원조와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까지 받았던 나라가 이제는 세계 유지들의 모임인 ‘G20 정상회의’를 개최할 정도로 세계 중심적 국가로 올라서게 됐다는데 의미가 크다. 한국은 그동안 세계무대에서 선진국과 신흥경제국 간의 조율에 노력해 왔다. 이번에 G20 정상회의 한국 개최가 확정되면서 국제 사회에서 중재자, 균형자, 조정자로서의 역할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G20은  세계 인구 3분의 2가 속해있고, 전 세계 국내총생산 90% 이상을 차지 할 정도로 그 영향력이 큰 기구이다. 글로벌 경제 이슈의 최고의 대화의 장에 우리나라가 회의의 중재자 역할을 맡았다는 것은 국제사회에서 규칙제정자의 위치로 도약 했다는 것을 의미할 뿐 만 아니라 G20 회의를 이끌어 갈 정도의 국가로서 입지를 확보한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의미를 가짐으로써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급격히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G20에 대한 평가가 좋지만은 않다. G20 대부분의 국가들이 세계 경제의 선두들로써 G20에 의해 결정된 사안이 세계 경제에 주는 영향이 막대하기 때문에 참가국들의 국익과 발전에만 목적을 두고 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또한 G20에 들고자 하는 비G20 국가들의 반발이 여전하다. 

 정상회의 시에 소외되는 개발도상국이나 후진국들의 문제를 좀 더 깊이 다루어야 할 것이다. 또한 개발도상국과 후진국, 선진국들 간의 상호협력과 관계 개선에 앞장서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화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