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칼럼
새내기들의 첫 걸음독자발언대

 얼마 전까지 고등학교에서 '고3'으로 최고참이었던 내가 다시 신입생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가지게 된 신학기. 들뜬 마음과 조금은 긴장된 마음으로 입학식을 치렀다. 중, 고등학교 때와는 많이 다른 낯선 풍경에 익숙해지기까지는 2주라는 시간은 많이 짧은 것 같다.

 대학이라는 곳에 처음 들어서면 온통 색 다른 느낌이 지배하는 것 같다. 일률적으로 짜인 시간표 대신 나의 선택으로 만들어진 시간표, 우리반 교술이 아닌 강의실을 찾아가는 것, 선생님 대신 교수님이라는 호칭도 아직 모든게 어색하기만 하다.

 하지만 한편으론 새 학교, 새 학기, 새 출발 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설렘도 가득하다. 20년이란 짧지 않은 세월을 서로 다른길을 걸어왔지만 같은 과 라는 이름 하나로 평생을 함께할 친구들을 사귀고, 어디로 가야할지 어리둥절하기만 한 우리를 앞에서 이끌어 주실 고마운 선배님들을 만나고, 나의 세계를 키워주실 교수님을 뵙는다는 건 정말 기쁜 설렘이 아닐까. 또, 대학에서 평소 관심있고 배우고 싶었던 분야에서 깊이 공부하며 장래희망이든 꿈이든 목표에 다가설 수 있다는 기대감도 대학에 있는 설렘같다.

 하지만, 많은 설렘만큼 그만한 불안감을 느끼는 것도 사실이다. 애써 대학에 들어와 내가 하고싶은 공부를 하고 있지만 '내가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생각과 '새로운 이 체제에 잘 적응해 나갈 수 있을까?'하는 고민에 빠지기도 한다. 

 '그래도 아직은 대학교 1학년 신입생'이라는 마음으로 막연하게 생각하는 취업문제도, 다시한번 생각해 보면 바로 눈앞에 와 있는 것 같아 우울해 지기도 한다. 주변에 있는 친구들도 막막하고 막연한 생각을 하는 것을 보면 '지금 이 시점의 신입생들 마음이 다 이러지 않을까' 하고 생각한다.  

 그래도 이제 20살. 모두 성인으로 인정해주는 나이가 된 만큼 나의 몫의 일들은 내가 책임감을 가지고 스스로 해결해나가야 한다.

 아직은 구체적이고 뚜렷한 목표나 꿈은 정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런 불안감에 도망치듯 서둘러서 정하고 싶지는 않다. 물론, 대략적인 계획은 필요하겠지만 대학생이 됐으니 나의 세계를 키워나가면서 그 길을 좀 더 단단하고 명확하게 만들어 나가고 싶다. 
 
 앞으로 더 힘든 일이 생기면 회의감에 빠지기도 하겠지만 그 모든 것을 극복해내고 나를 성장시키고 나중에 뒤 돌아봤을 때 내가 걸어온 길이 결코 허름하지 않도록 하고 싶다. 

이새날 - 경상대·세무10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새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