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인터뷰
동아리 연합회 입후보자 '파이팅'진정으로 동아리와 통할 수 있는 동연이 되겠다.

출마계기는 무엇인가?

 (정)2003년 동아리에 처음 가입하게 됐는데 동아리 선배들 등 동아리에 관련된 것들이 좋아져 동아리에 애정이 생기게 되었다. 2학년이 되고 나서 회장을 역임하게 되면서 동아리에 대한 애정을 더 키우게 되었다. 요즘 동아리연합회가 어렵다. 취업으로 인해 대학문화들이 억압되고 있기 때문이다. 내가 사랑하는 동아리 문화의 많은 발전을 위해 포부를 가지고 참여하게 되었다.
 (부)내가 소속되어 있는 동아리인 ‘나비’ 경우 올해 생긴 신생 동아리다. 대표자라는 위치에 대한 경험은 많이 없으나 신생동아리를 이끌다 보니 힘든 일이 많았다. 그리고 그것이 애정이 되었다. 이뿐만 아니라 같은 고민들을 하는 동아리이기 때문에 다른 동아리에 대한 궁금증이 늘게 되었다. 뒤늦게 2학년에 시작한 동아리이지만 현재 동아리가 너무 좋고 동아리에 대한 자부심도 많이 생겼다. 부후보 위치에서가 아니라 동아리 인으로써 동아리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기 위해 출마하게 되었다.

새내기 모집사업 중 동아리 박람회와 상담부스가 있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실제로 작년 동아리 연합회에 있었을 때 새내기들이 동아리 연합회에 많이 찾아 왔다. 어떠한 동아리가 있는지 등에 대한 궁금증으로 찾아오는 것이다. 그리고 동아리에 들고 싶어도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도 많다. 새내기 공개모집을 할 경우 봉림관을 가득 채우기 때문에 위압감이 들 수 있다. 박람회같이 공간을 나눠 어떤 동아리가 있는지 전시를 할 계획이다. 그리고 그 옆에 어떤 동아리가 있는지 알려주는 상담부스를 설치할 것이다.

동아리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큰 사업들을 하다보면 동아리가 활성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역량이 안 되는 것도 문제도 있고 그것을 연계할 수 없다는 것도 문제이다. 많은 동아리들한테 꼭 다른 학교와 연계사업이 아니더라도 지역사회에서는 많은 문화공연들을 필요로 한다. 예를 들면 공연을 동아리의 공연과 봉사 동아리의 봉사 활동 등을 지역사회에서는 많이 필요하다. 동아리 연합회가 지역사회와 동아리의 연결다리가 되어서 많은 연계 활동들이 많이 생기도록 하겠다.

점점 갈수록 학생들이 동아리를 회피하는 경향이 있다. 학생들에게 동아리에 들어오라고 추천한다면?

 (부)예를 들면 학술동아리 경우에는 토론을 하면서 말하는 방법을 배우게 될 뿐만 아니라 타인의 말을 귀 기울이는 방법 또한 배우게 된다. 취업 때문에 동아리를 멀리하는 경향이 있는데 오히려 앞서 말한 것처럼 지식을 늘림으로써 취업에 더욱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동아리 운영하고 이끄는 것 또한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사람들과 함께 협동을 하거나 의논을 통해 시행착오를 겪기도 하면서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본 사람들은 사회에 나갈 경우 더욱더 유리한 위치에 있게 될 것이다.

 (정)학생들은 동아리에 들면 자신의 시간을 많이 빼앗기게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것은 오해이다. 동아리 경력은 취업에 도움이 된다. 실제로 동아리 경력하는 사람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회사도 있다. 이는 회사에서도 동아리 활동을 하는 사람을 사회 경험이 많은 것이라고 인정해주는 것이다. 그리고 대학이 취업학원이 아니라 지식과 문화의 요람이라는 생각을 가졌으면 한다.

마지막으로 자신들을 홍보한다면?

(정)무엇보다 사람에 대한 사랑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동아리 연합회를 만들 것이다. 실무에 빠지다 보면 사람에 대한 부분들이 안 보일 수 있다. 실력 있고 정확한 사업으로 말뿐인 소통이 아니라 진정으로 동아리와 소통할 수 있는 동아리 연합회를 만들겠다.
(부)정후보에 비해 경험도 부족하다. 하지만 ‘작년에 왜 동아리 활동을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동아리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 이 선거를 계기로  많은 동아리 인들과 소통하고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힘들지 않고 너무나 즐겁다. 우리에게 힘을 실어 준다면 ‘이번 동아리 연합회 잘한다’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