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인터뷰
자연대 학생회 입후보자 '레드카펫'자대인의 한걸음 한걸음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 김해수,박찬익
  • 승인 2009.11.23 16:35
  • 호수 0
  • 댓글 0

선거에 출마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정)올해 미생물학과 학회장을 하면서 자연스래 학생회의 활동을 보고 충분히 고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많았다. 학생회의 재정적인 문제는 학교 측과 계속적인 상의를 통해서 극복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한 발 더 움직이면 내년에는 그리고 그 다음에는 조금 더 나아질 수 있을 것 같아서 출마하게 되었다.

 (부)주변에서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학생회를 한다고 성적이 떨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올해 물리학과 학회장을 하면서 ‘더 좋아질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그리고 원래 활동적이고 사람들 만나는 것을 좋아해서 출마하게 되었다. 

이번 선거에서 주요공략으로 내세운 것은 어떤 것인가?
 
 자대의 경우 시설적인 문제가 많다. 또 유제품 자판기 등 다른 단대에는 있지만 자대에는 없는 편의시설이 많아서 학생들의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보수하는 데 중점을 두고자 한다. 

 편의시설과 화장실 문 보수, 정독실 책걸상 교체 등은 사소한 일이지만 학생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공약으로 삼았다.

비용이 많이 들 것 같은데 자금 조달은 어떻게 할 예정인가 ?

 유제품 자판기는 수익률에 따라 학교에서 허가를 받아 시설업체가 운영하는 것으로 안다. 이런 문제는 자금이 거의 들지 않을 것이다.
가장 돈이 많이 드는 사업이 화장실문 보수일 것이다. 현재 31호관 1층 보수공사가 방학 때 시작 되는데 이것을 확대시키는 방향으로 가려고 한다.

 물론 자금이 많이 들겠지만 학교 측과의 협상을 통해 꼭 해결하고 싶다. 그것이 학생회가 존재하는 이유라고 생각하고 현실적으로도 설득할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현 학생회의 문제점이나 개선해야 할 것이  있다면 어떤 것인가? 

 현재 학생들에게 프린트기 사용 등 각종 편의시설을 사용하라고 단대 학생회 실을 개방해놓은 상태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과의 소통이 적은 것 같다. 단대 학생회라면 각 과의 사람들을 모두 알 수는 없지만 지나가다가 인사라도 할 정도의 관심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이 현재 개선되어야 할 가장 큰 문제점인 것 같다.

자대 학생들에게 다짐 한마디 하신다면?

 우리의 이번 슬로건이 ‘레드카펫’이다. 흔히들 ‘레드카펫’하면 스타나 특정한 사람들만이 설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우리 학생회는 자대인 모두가 최고라고 생각하고 자대인들의 한걸음 한걸음을 소중히 여기겠다는 뜻에서 이렇게 내세운 것이다. 그리고 그 실천을 위해 무엇보다 학생들과의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김해수기자 irony0701@changwon.ac.kr
박찬익 기자 chanik@changwon.ac.kr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수,박찬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