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인터뷰
경상대 학생회 후보자 '렛츠고'질적, 양적으로 성장하는 경상대를 보여주겠다
  • 이미현,박찬익
  • 승인 2009.11.23 16:38
  • 호수 0
  • 댓글 0

출마하게 된 계기는?

 (정)작년 학회장으로 활동 하면서 느꼈던 상대에서 부족한 부분과 문제점들을 개선하여 상대를 좀 더 발전 시키기 위해 출마하게 되었다.
 (부)경상대인으로 살아오면서 느꼈던 경상대의 문제점과 주변 학우들이 느끼는 불편함들을 해결하기 위해 출마하게 되었다.

상대인의 날이란 무엇인가?

현재 일 년에 한 번씩 경상대 6개 학과가 모두 모여 체전이나 학회를 여는 관행이 있다. 하지만 행사가 끝나고 나면 각 학과별로 따로 뒤풀이를 가는데, 상대인의 날을 제정해서 상대인만을 위한 행사를 하겠다. 예를 들어 야외무대를 설치하여 가요 콘테스트를 하거나 과방 꾸미기 행사와 같이 좀 더 상대인의 결속력을 높이는 날을 만들고자 한다.

공략 중 전산실의 컴퓨터를 수리·교체는 현재 학우들이 가장 바라고 있는 부분이기도 할 것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전산실을 어떻게 운영할지 설명해 달라.

현재 상대 내의 전산실의 경우 고장이 나 있는 컴퓨터들이 몇 대 있어서 학우들이 이용하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것은 학생들의 많은 이용에도 불구하고 점검 시기가 늦고 제대로 되지 않아 발생하는 일이다. 이에 행정실과 함께 연계하여 하루에 세 번씩 점검시간을 정해서 주기적인 점검으로 컴퓨터 고장을 빨리 발견하고 수리하겠다. 점검은 상대학생회의 학생인원으로 컴퓨터를 모두 점검할 생각이다.

‘선배들 멘토링 DAY’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가?

취업을 목전에 둔 각 학과의 3, 4 학년들을 대상으로 1년에 각 학과에서 2번씩 취업을 한 선배들이 학교로 찾아와 후배들에게 취업 노하우를 알려주는 강의를 마련한다.
현재 사회에 나가있는 선배들이 사회에서 경험한 사회생활과 취업에 대한 정보를 알려줌으로써 학우들의 취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대표 공약이 있다면 ?

현재 경상대에는 냉·난방기가 제대로 설치되어 있지 않아서 학생들의 학교생활 중 가장 많은 불편함과 어려움을 겪는 부분이라 생각한다. 오래동안 강의실의 냉·난방기 설치가 행정실과 논의 되어 왔지만 재정상의 이유로 아직까지 이행되지 않은 부분이다. 이 공략 만큼은 학생들의 시원하고 따뜻한 학교생활을 위하여 꼭 시행하도록 할 것이며 전공강의실 만이라도 꼭 냉·난방기를 설치하겠다.

기존에 스터디 그룹에 있는데 ‘상대이름의 스터디 그룹’을 다시 만드는 이유는 무엇인가?

각 학과에 해당되는 특수한 자격증이 아닌 토익, 컴퓨터, 투자상담사와 같은 경상대 학생들에게 주로 필요한 공통적인 자격증에 대한 스터디 그룹을 만들겠다. 각 학과에서 지원하는 스터디 그룹은 인원이 제한되어 있다. 따라서 대부분의 학생들이 스터디 그룹에 들고 싶어도 들지 못하는데, 이러한 인원을 모아 스터디 그룹을 만들어 다 같이 공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 것이다.

마지막으로 학생들에게 각오 한 마디

무엇보다도 다른 단대에 뒤처지지 않는 상대를 만들기 위해 질적 양적으로 모두 노력하겠다.
지금 내세운 공략들은 상대인들이 경상대 건물을 사용함에 있어서 기존에 느꼈던 불편했던 점들을 개선하기 위한 것들이다. 또한 상대인이 모두 모여 같이 공부하는 스터디 그룹이나 멘토링 day와 같은 사업들은 상대 학우들을 질적으로 성장시킬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기존의 학우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곰곰이 생각하였으며 지금 내세운 공략을 모두 실천하도록 할 것이다. 나 또한 상대의 학생으로써 생활함에 있어서 불편했던점을 학우들의 시각에서 바라보도록 할 것이며, 학우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학우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도록 노력할 것이다.

이미현 기자 emheye@chanwon.ac.kr
박찬익 수습기자 chanik@chanwon.ac.kr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현,박찬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