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세계
"30년전 그 날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부산민주공원에서 5.18 30주년 기념행사 열려

 지난 18일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것인지, 아니면 30년 전 역사 속으로 사라진 그들을 추모하기 위한 것인지 비가 억수 같이 쏟아졌다.

 이날 부산 민주공원에서는 쏟아지는 비와 함께 5.18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민주공원 내에 있는 기념관에서 열린 이날 행사는 경남지역에 사는 5.18민주 항쟁 유족들과 사회 운동가들이 참석하여 그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겨 주었다. 하지만 행사장에는 많은 이들의 관심이 부족한 탓인지, 아니면 쏟아지는 폭우와 함께 나름의 추모를 하고 있는 것인지 몰라도 일반인들의 모습은 많이 보이지 않았다.

 기념식은 축하공연(우리소리 우리가락 '청')을 시작으로, 민중의례, 내빈소개, 기념사(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김재규 이사장), 축사(부산울산경남지역 5.18 민주유공자회 김종세회장), 기념영상, 기념시, 마지막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이 나오는 가운데 헌화분향으로 끝이 났다.

 이번 기념식을 주최한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의 김광수씨는 "기념행사는 매해 있어 왔다. 이번 행사 또한 마찬가지이다. 이번 행사는 5.18 30주년을 기념함과 동시에 우리가 살아가는 '현재'에 다시 한 번 헌법에 명시되어 있는 민주주의 정신을 확장 · 환기시키기 위해서, 그리고 다시 한 번 민주주의의 제도적 절차적 진보를 위해서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되었다"라며 주최이유를 밝혔다.

 또한 "현재의 많은 대학생들에게 민주주의는 쟁취한 것이 아닌 주어진 것이어서 마치 공기와 같이 그 중요성을 잘 모르는 것 같다. 지금의 민주주의는 그저 주어진 것이 아닌 과거 많은 선배들에 의해서 쟁취 된 것이다. 그러니 민주주의를 그저 당연한 것으로 여기고 가만히 있지 말고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과거 선배들이 그러했던 것 처럼 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는 것은 패기와 도전정신을 가지고 '행동하는' 젊은이 들이다"고 대학생들의 민주의식에 대해 따끔한 지적을 해 주었다. 

 그리고 30년 전 함께 민주주의를 외치다 친지를 잃은 노재열씨는 "30년 전에 투쟁한 사람들의 기념식다운 기념식이 되어야 하는데 아직은 많이 부족한 것 같다. 그리고 그때 희생되어 지금가지도 제대로 된 보상이나 진상을 밝히지 못하고 있어 30년 전 희생된 그들에게 부끄럽다"며 슬픈 심정을 토로했다.

 또 " 지금도 우리는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서 앞으로 나아가야만 한다. 그러기 위해서 나 자신부터 열심히 살아갈 것이다. 그래서 많은 이들의 본보기가 되고 싶다"며 앞으로 삶에 대해서 이야기 했다. 

 1980년 5월 18일 이 날, 민중들의 민주주의를 향한 열망이 투쟁으로 전개되었다. 비록 무력의 탄압으로 실패하였지만 민중들의 나라의 민주화와 민족의 자주적인 통일, 그리고 평등 세상을 향한 사회진보 운동의 일대 전환점으로 자리 잡았다. 그리하여 우리는 지금의 민주주의를 이룩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아직 끝이 아니다. 우리는 더욱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30년 전 그날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