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심층취재
외국학생만 많으면 'Global University'?

우리대학 학생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세계와 경쟁하는 대학, 당당한 대학’이라는 문구를 보거나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홈페이지를 들어가거나, 학교기관에 전화를 걸면 나오는 이 문구는 우리대학이 'Global University' 지향하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
세계화 시대, 대학 또한 세계적인 인재를 양성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목표를 지향한다고만 해서 그 목표가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야만 한다.
이러한 목적으로 우리대학은 외국인 유학생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2008년 50여명 이었던 유학생 수는 2009년 200여 명 그리고 2010년 우리학교의 외국인 유학생 수는 307명에 달하는 등 매년 증가추세에 있다.
하지만, 외국인 유학생만 많이 받는다고 'Global University'는 아니다.

'Global University'란 무엇인가?

'Global University'란 대학에 온 유학생들이 그저 단순히 외국에서 배우고 가는 곳이 아니다. 유학 온 학생들과 일반학생들이 활발하게 교류를 함으로써, 자국에만 한정된 시각이 아닌 세계적인 안목과 소양을 키울 수 있는 곳이 될 때 비로소 ‘Global University’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대학은 유학생들이 학교에 잘 적응하고 일반학생들과 잘 교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우리대학은 어떤것 들을 하고 있나?

□ 외국인 유학생 학생회 운영
□ 유학생 한국어학당, 한국어능력시험 실시
□ 글로벌 서포터즈
- 외국어가 가능한 국내재학생들을 자원봉사자로 선발하여 신입 유학생들의 입국부터 학내생활에 대한 안내 및 언어지원 도우미로 유학생들의 생활 안내 및 지도 (재학생과 유학생 1:1 매칭)
 - 유학생 공항픽업지원, 수강신청지원, 기숙사 생활 안내, 학내 시설 및 생활 안내, 한국어 스터디 지원, 중간ㆍ최종 상담 등
□ 유학생 학생회 주최 오리엔테이션 실시, 유학생활 가이드북 제작 및 배포 (한국어, 영어, 중국어)
□ 외국인유학생 글로벌체육대회 1회 /1년
□ 외국인 유학생 문화체험 1회 ~2회/1년
□ 외국인 유학생 대동제 프로그램 참가 지원
□ Farewell Party 실시 1회 /학기별
□ 유학생 커뮤니티 구축 : www.cnukr.com
□유학생 상담, 외국인 유학생 보험 가입 의무화 지원 등 운영하고 있습니다.

부족한 점은 없는가? 유학생회 회장(운성운)과의 인터뷰를 통해 알아보자

Q. 현재 유학생회는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가?
A. 올해로 3대째를 맞는 유학생회는 현재 지속적인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학기초나 말에 유학생에 관한 행사가 있을 때만 한시적으로 활동할 뿐입니다.

Q. 왜 그러한 일이 벌어지는가?
A. 유학생회가 지속적으로 운영되기 위한 여건이 잘 갖춰져 있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우선 유학생회는 학생회운영에 가장 중요한 예산이 없습니다. 총학생회나 단대학생회는 학생들이 등록금 중 학생회비에서 그 재원을 마련합니다. 하지만, 유학생회 그것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제로 회비를 걷을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Q. 학내생활을 하면서 의사소통에 불편한 점은 없는가?
A. 기본적인 의사소통에 불편함은 없습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유학생으로 오게 되면 국제교류원에서 운영하는 한국어학당을 수료하거나, 한국어능력시험에서 일정한 급수를 넘겨야 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수업들을 때 어려운 전공 단어가 나오면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전공단어가 어렵다는 것은 일반학생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그래서 이는 유학생들 스스로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Q.그렇다면 과생활에 어려운 점은 없나?
A. 아무리 기본적인 의사소통이 된다 하더라도, 외국에서 온 유학생이기 때문에 다가가는 것이 어려  울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학과 행사에서 소외될 때가 적지않은게 사실입니다.
Q. 글로벌 서포터즈와 같은 외국인 유학생을 도와주는 프로그램들은 어떠한가?
A. 유학생들을 도와주는 여러 프로그램이 있고 그중 글로벌 서포터즈는 확실히 많은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모든 학생이 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것이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Q. 현재 유학생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A. 저는 유학생들을 위한 공간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웹상에서 인터넷 커뮤니티가 구축되어 있긴 하지만 이용율이 너무 저조하다. 과방처럼 유학생들끼리 모여서 이야기하고 필요한 정보를 나누는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되면 필요에 의해서든 의무에 의해서든 유학생들이 오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좀 더 빨리 학교에 적응하고 알차게 학교생활을 보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Q. 학교 측에 건의해 보았나?
A. 학교부속기관 중 유학생담당을 맞고 있는 국제교류원에 이 사항에 대해 여러 번 건의를 들여보았습니다. 하지만 '노력 중이다'라는 말 뿐 정확한 일정이나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듣지 못했습니다.

Q. 앞으로 유학생과 일반학생들의 교류를 활발하게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A. 우선 유학생회가 자리를 잡고, 프로그램도 더 확대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유학생들이 좀 더 학교에 더 빨리 적응하여, 일반학생들에게 스스럼 없이 다가가고 또 일반학생들이 다가와, 많은 학생과 교류할 수 있을 테니까요.
하지만, 지금 당장 이 모든 것을 시행하기란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지금 당장은 못하더라도 점차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유학생회가 생겨난 지 3년이 지났지만 유학생회는 그동안 일시적인 활동만 하는 상태에 머물러 있습니다. 우선 이러한 문제를 학교 측과 연계하여 고쳐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직은 2% 부족한 'Global University'

현재 우리대학은 많은 부분에서 'Global University'로 가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앞으로 세계는 더욱더 가까워질 것이고, 이러한 우리대학에 오는 외국인 유학생들 또한 그에 발맞추어 많아질 것이다.
그러므로 미래를 내다보는 거시적 관점에서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