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기획
신나게 웃고 떠드셨습니까? 이제 인상 찌푸리실겁니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른다. 독창적이며 인기 있는 프로그램은 소재를 특별함을 강조해 시청자들의 인기를 끄는가하면, 또 다른 프로그램은 유익한 정보를 알려주는 것이 주가 돼 시청자들의 알 권리를 톡톡히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프로그램들에서도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사뭇 진지하게 생각해봐야할 문제들이 존재한다.
진실의 거울이 거짓이라면..
MBC 예능 <진짜사나이>가 뜨거운 인기를 받고 있다. 그동안 환영받지 못했던 ‘군부대’라는 독특한 소재를 통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진짜사나이는 국방의 의무를 지고 있는 남성들과 함께 군부대를 체험하는 연예인의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줌으로써 일요일 저녁 예능 터줏대감으로 자리매김했다. 남녀 가릴 것 없이 다양한 연령층이 시청하는 진짜사나이는 현 우리나라의 군 상황을 진지하게, 때로는 재밌게 표현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이를 ‘진실의 거울이 거짓’이라 비판하는 일부 사청자들의 지적이 있다. 가장 대표적인 비판은 진짜사나이가 군대를 미화하고 군사문화를 조장한다고 해서 ‘가짜사나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진짜사나이가 보여주는 내용의 반은 거짓말이며 군대의 좋은 모습만을 크게 보여준다는 것이다.
실제 ‘진짜사나이를 논하다’라는 인터뷰 기사가 존재하며, 이는 전역한지 얼마 되지 않은 예비군들이 군대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솔직하게 표현하여 진짜사나이를 가짜사나이라고 비꼰 대표적인 비판 기사이다.
내용은 이렇다. 현재 방송되고 있는 진짜사나이의 기획취지나 방향은 정말 좋다고는 생각되나 너무 좋은 면들만 부각시켰으며, 군대의 어두운 그림자는 잡아내지 못했다는 것이다. 방송에서는 전우애나, 남자들이 느낄 수 있는 그러한 끈끈함을 강조하여 군대를 겪어보지 못한 시청자들은 그것을 멋있다하며 시청한다고 한다. 카메라 뒤에서는 선임이 후임을 괴롭히고 있을지도 모르는 채. 인터뷰에 응한 이들은 훈련보다 힘들었던 것은 군생활을 하며 선임들과 간부들을 대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렇게 힘들고 지칠 모습과 이런 문제들로 고민하고 있을 병사의 모습보다는 우리나라의 강한 국방력과 훈련의 강도만을 강조하는 프로그램을 보고 군필자 입장에서는 우스울 뿐이라고 한다.
항상 진실의 거울이 거짓인 것만은 아니다. 진짜사나이는 당연 진실의 거울이 거짓이 돼서는 안 된다. 적어도 방송이라면 시청하는 모든 이들의 입맛은 맞출 수 없을지언정 감춰진 그림자 속에서도 솔직하고 진솔한 모든 면을 담아내야할 것이다.
도대체 장르가 뭡니까
우리는 TV를 통해 재미만 느끼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평소 알지 못했거나 간과하고 있던 정보를 상세하게 알려주는 교양 프로그램을 보며 심각성을 느끼기도 한다.  이 프로그램이 바로 <위기탈출넘버원>이다. 연예인들이 나와 답을 맞히지 못할 때마다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벌칙을 받으며 재미를 전해주지만, 프로그램의 목적은 재미가 아닌 정보 전달이다. 즉 생명과 직결된 대처 상황을 알려줌으로써 유연한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하지만 위기탈출넘버원도 소재가 다 떨어졌는지 소위 말하는 막장으로 이어지는 것 같다. 필자만 느끼는 것일까? 필자처럼 페이스북과 같은 SNS에 올라오는 위기탈출넘버원의 무리수와 이승탈출넘버원이라는 글을 봤다면 인상을 찌푸렸을 텐데 말이다. 정말 무리수를 뒀는지, 이승을 탈출했는지는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가장 먼저 먹는 음식을 통해 죽음과 병을 얻게 되는 것이다. 한 숟갈의 꿀이 고당분에 의한 쇼크사를 일으키게 되며, 팥빙수 한 그릇이 혈당을 급상승시켜 사망에 이르게 됐다. 이른바 꿀킬, 팥빙수킬이다. 콩은 불임을 유발하는 발병 음식으로 방송됐다. 불임은 다행 중 다행이다.
이번 상황은 가관 그 자체이다. 한 여성이 아이스크림을 먹고 좋아하던 연예인 김종국을 보게 된다. 그 순간 그 여성의 혈압이 급상승돼 심장마비로 사망에 이른다. 이른바 김종국킬이다. 여러 가지 킬 시리즈를 방송하면서 위기탈출넘버원은 이승탈출넘버원이라는 새로운 프로그램 제목을 얻게 됐다.
당황스럽지만 위의 상황을 종합해보자. 다소 코믹스럽게 종합해보면 우리는 음식을 함부로 먹어서도,      연예인을 함부로 봐서도 결코 안 된다. 분명 일부 시청자들은 배를 잡고 웃었을 것이다. 실제 SNS 상에서도 이는 웃음거리의 소재로 쓰였다. 하지만 이것은 앞으로 닥칠 심각한 상황을 보여주려 했던 것이지, 우리에게 웃음을 전할 목적은 아니었을 것이다. 장르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 분명 교양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이 억지스러운 상황만을 강조해 프로그램의 본 방향과 목적을 자신들도 모르게 잊어버린 것 같다.
우리는 TV에서 보여주는 프로그램을 곧이 곧대로 보며 프로그램의 본질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 채 마치 바보처럼 앉아 웃고 떠들고 있다. 필자는 그것을 말하고 싶다. 마냥 웃고 즐기지만 말고 그 뒤에 감춰진 그 무언가를 봤으면 좋겠다는 말 말이다.
김태완 수습기자 beeorigi@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