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기획
똑똑하게 소비하자, 소셜커머스!


쿠폰 한 장으로 반값 할인 받을 수 있다? 없다?

정답은 있다! 물가가 비싸 밥 한 끼 먹는데도 부담스러운 요즘. 그렇다고 학교 식당에서 밥을 먹기는 뭔가 섭섭하고, 나가자니 돈이 들고. 이들을 위한 해결책! 바로 소셜커머스(Social commerce). 인터넷에서 공동구매한 쿠폰 한 장으로 50% 이상의 할인가로 먹을 수도, 즐길 수도 있다. 소셜커머스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자.


소셜커머스, 무엇인가?

소셜 쇼핑(Social shopping)이라고도 하는 새로운 전자 상거래이다. 소셜미디어(SNS)를 활용하는 형태인데 한 상품에 대해 일정 수 이상의 구매자가 모일 경우 파격적인 할인가로 상품을 제공하는 판매 방식이다. 물건을 사려고 모인 사람들이 공동구매자를 모으는 과정에서 주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이용하기 때문에 소셜커머스라는 이름이 붙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소셜커머스가 SNS를 이용해야 하기 때문에 스마트폰 유저들이 사용하는 것이라고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외국과는 공동구매자를 모으는 방식이 약간 다르다. 외국의 경우에는 SNS를 통해야만 사람들에게 홍보가 되는데 우리나라는 인터넷의 이용이 활발해 SNS를 통한 홍보 없이도 쿠폰 수요자가 충분히 모인다.


소셜커머스의 유형은?

소셜커머스는 사실 단순한 공동구매에 그치지 않는다. 우리나라에서 소셜커머스라고 하면 주로 ‘공동구매형’을 일컫는데 ‘소비자의 경험을 소셜네트워크와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포괄적이고 광범위한 개념 자체가 소셜커머스이다. 또한 소셜 네트워크로 제품을 홍보하거나 페이스북에 상점을 여는 것 모두 소셜커머스라 할 수 있다. 유형은 크게 4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 번째로는 우리가 가장 자주 이용하는 ‘공동구매형’이다. 공동구매 사이트와 소셜네트워크가 결합한 방식이다. 일정 수의 최소 구매 수량이 달성되면 엄청난 할인 혜택을 주어 소비자들은 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공동구매에 참여시킨다. 두 번째 ‘소셜링크형’은 커머스 사이트에 소셜네트워크로 이동할 수 있는 버튼 형식의 링크를 게재하는 방식이다.

세 번째는 ‘소셜웹형’이라는 커머스를 소셜네트워크와 적극적으로 결합하는 것으로, 커머스 사이트 안에서도 소셜네트워크의 기능을 구현해주는 방식이다. 사이트 내에서 이뤄지는 소비자들의 구매, 평가, 리뷰 등의 활동이 소비자의 소셜네트워크에 자동으로 반영되어, 친구들과 공유된다. 네 번째 ‘오프라인 연동형’은 오프라인 공간을 소셜네트워크와 연결시키는 유형이다. 위치기반 서비스를 활용해 소비자가 오프라인에서의 경험을 모바일로 소셜네트워크에 확산시키는 방식과 매장에 비치한 컴퓨터로 바로 소비자의 소셜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한 방식이 있다.


어떻게 반값이 가능할까?

소셜커머스 업체는 반값, 혹은 그 이상의 할인율을 갖고 판매를 하는데 손해를 보는 건 아닌가, 수익구조가 어떻게 되는지에 궁금증이 생긴다.

대게 소비자들은 한정된 시간, 저렴한 가격이라는 조건에 혹해 충동적인 구매를 하는 것, 혹은 필요한 상품이나 서비스를 절반가량 할인해서 구매할 기회를 잡기 위해 주변 사람들에게 SNS를 통하여 추천하는 것이 시작이다. 그리고 반값에 원하는 것을 구매했다는 만족감에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SNS에 또다시 입소문을 내는 것이다. 이를 통해 구매자는 할인혜택, 판매자는 대량판매, 홍보효과를 누릴 수 있다.

소셜커머스 사이트는 쿠폰을 판매하고 홍보를 해주는 대신 10~20%정도에 해당하는 중개수수료를 받는다. 상품이나 서비스를 판매하는 지역 업체들은 수익이 낮아도 많은 양을 판매할 수 있다는 것과 구매한 사람들의 사정에 의해서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이 만료되었을 때 발생하는 낙전을 수익으로 한다.


활용하자, 소셜커머스!

이전에는 물건을 사고 파는 일이 일방향적이라 판매자가 물건을 파는 것이 전부였다. 그러나 이제는 소비자의 평가와 반응을 즉각적으로 알 수 있게 됐다. 쌍방향적 소비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합리적이고 똑똑한 소비를 할 수 있는 소셜커머스. 반값 할인, 소셜 커머스. 적극적인 활용을 통해 돈을 지불하고 권리까지 얻는 소비로 연결 해보자.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