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자연대 학생회 후보 "뿌리 깊은 나무처럼 튼튼한 자연대를!"

 정후보 이봉환

 87 경남 거창

 06 거창 중앙고
 
     수리과학군 입학

     1학년 과대

 07 통계학과 배정, 휴학

 09 통계학과 체육부장 역임

 10 23대 레드카펫 자연과학대 학생회 체육국장 역임

     24대 자연과학대 학생회 선본 정후보


 부후보 장두철 
 
 87 경북 구대

 06 창원 남산 고 창원대 체육과 입학 1학년 과대
 
 07 20대 위풍당당 자연과학대 학생회 체육국장 역입

 10 24대 자연과학대 학생회 부회장 후보

 주요공약

 1. 정독실 개선

 2. 복합기 개선

 3. 자판기 설치

 4. 알리미 시행

 5. 소리함 시행


 1.공약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공약중에 가장 먼저 정독실 개선을 들고 나왔는데 자연대에는 정독실이 부족한가요?

 자연대는 3개의 건물이 있습니다. 체육관 옆 건물까지 합치면 4개고요. 정독실은 현재 자연대 1관에는 4층에, 2관에는 3층에 있습니다.

 하지만 시설 노후화가 되어서 사용하는데 몹시 불편합니다. 어떤 곳에는 의자가 부족해서 앉을 수 없는 곳도 있죠. 그리고 다른 단대 독서실에는 관리하는 사람이 있짐나 자연대는 아직도 없습니다.


 자연대 학생들도 똑같은 등록금을 내면서 학교를 다니는데 이렇게 차별받는 것을 두고 볼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자연대 학생들도 편안하게 공부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해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총학생회에 요구해서 학생들이 편하게 정독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 외에도 앞으로 부족한 시설을 총학생회에 요구해서 받아내겠습니다.


 2. 그렇다면 복합기 개선은 무엇인가요?


 지금도 복합기는 그 수가 충분히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예전에 구한 것이라 지금은 복사 기능만 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기존 복합기보다 더 최신 복합기를 들여놓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학생들이 더 다양한 기능, 그러니까 스캔이나 팩스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어 있는 복합기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참고로 복합기를 구할 업체도 지금 알아본 상태입니다.


 3. 자판기를 설치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자판기가 없는 건물도 있나요?


 예. 다른 건물에는 전부 최신 자판기가 있어서 학생들이 목이 마를 때 음료수를 마실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34호관은 아직도 낡은 자판기가 자리만 차지하고 있어 불편하니다. 작동도 잘 되지 않아 문제가 됩니다.


 저희는 같은 자연대끼리 이런 차이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서 이런 공약을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당선이 된다면 앞으로 신선한 유제품을 마실 수 있는 자판기를 34호관에 설치하겠습니다.


 4. 알리미가 가장 궁금합니다. 정확하게 어떤 형식으로 어떻게 나올 것인가요?


 자연대에 공모전이나 행사가 있는 경우, 보통 다른단대들처럼 벽지를 붙여서 홍보하죠.


 하지만 덕지덕지 붙여져 있어서 보기도 어렵고 눈길 가지 않는 곳에 있어서 관심있는 학생들이 놓칠 수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행사같은데 참여율이 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치만 앞으로는 알리미를 설치해서 행사마다 참여일정, 방법같은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조치하겠습니다. 달력처럼 정리해 놓으면 학생들도 알아보기 쉬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5. 그렇다면 앞으로 알리미를 만들고 관리할 사람도 있는가요?


 예. 현재 알리미를 시행할 인력도 구해놓았습니다.


 6. 소리함은 소원 같은것을 들어주는 것인가요?


 그렇습니다. 소리함에 애로사항을 적어주면 들어드리는 겁니다. 예를 들어 과에서 체육행사를 하는데 마침 공이 없다. 이런 경우라도 소리함으로 의뢰하면 들어주도록 노력하는 것이죠.


 가능하다면 학생들의 고충을 전부 들어주고 싶습니다. 우리가 할 수 없는 일이라도 시설과나 학생회와 연결해서 학생들의 문제를 해결하도록 조치할 계획입니다.


 7. 자, 마지막응로 후보들의 포부를 들어보고 싶습니다. 지면을 통해서 밝히고 싶은 말이 있으면 가감없이 들려주세요.

 (정) 자연대에는 지금 1,200명의 학생들이 있고, 곧 있으면 1,400명을 앞두고 있습니다.

 저는 1,400명 자대인들을 위해 이 한 몸 부서쳐라 힘쓸 것입니다.

 (부) 저는요, 이건 선거 문구에도 있는 말이지만 꼭 하고 싶습니다.

 1,400명 자대인들이 모두 기대어도 뿌리 깊은 나무처럼 튼튼한 자연대를 만들겠습니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지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