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
추석 맞아 이웃사랑 실천교직원 보수반납금으로 동보원 등에 성금 전달
박성호 총장(우)이 김영남 동보원 대표(좌)에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추석이 그리 달갑지만은 않은 사람들이 있다. 명절을 쓸쓸하게 보내야하는 이들에게 추석은 오히려 상대적인 소외감만 가중시키기 때문인데 우리대학 교직원들이 이러한 소외계층과 이웃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우리대학은 그동안 적립해온 교직원 보수반납금 중 일부인 280만원을 24일(목) 동보원(아동복지시설), 동진(복지시설), 성심원(양로시설), 천사의 집(장애인시설)에 전달하였다.

 박성호 총장은 동보원을 방문해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관심과 사랑이다”며 “아이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고 씩씩하게 이뤄낼 수 있도록 창원대가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총무과 담당자는 “매년 연말이나 명절에 국군장병과 복지시설 위문 등을 연례적으로 해왔는데 특히, 올해는 교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월급을 재원으로 한다는 점에서 남다르게 평가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창원대학교는 최근 어려운 경제상황을 함께 극복해나가기 위해 지난 4월부터 매월 일정액의 보수를 자발적으로 반납하여 적립해오고 있으며 올 연말까지 5,800여만 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기금은 행정인턴 월급 지급과 각종 성금 기탁으로 사용되고 있다.

<저작권자 © 창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